50Days.Me.Alone

Alone | Story

[50DMA]Day 3 - 조금씩 느껴지는 자연. Subtly beginning to feel nature.

아침에 눈을 떴을때 잠자리에 들어오는 햇빛. The rays of sunlight that I woke up to this morning. 

아침에 눈을 떴을때 잠자리에 들어오는 햇빛. The rays of sunlight that I woke up to this morning. 

Day 3

전에는 넓은 침대에서도 잠을 잘 못 자던 난데.. 

이 좁은 잠자리에서 나는 그 어느때보다 깊은 잠을 잔다. 

아침이 오고 눈을 떴을때 느껴지는 햇살에서 따스함이 느껴지는 느낌이 얼마만인지...

그 따스함 속으로 손을 내밀어 느껴지는 온도가 참 좋다.

I used to not even be able to sleep on the large bed of mine..

In this cramped space of mine, I actually got one of the best night's sleep. 

I don't remember the last time woke up feeling the warmth of the morning sunlight..

I really enjoyed the warmth I feel when I reached out to the light.
멍하니 3-5분동안 이러고 있었다. Zoned out for about 3-5 minutes like this. 

멍하니 3-5분동안 이러고 있었다. Zoned out for about 3-5 minutes like this. 

잠자리에서 일어나 근처 커피숍에서 기록작업을 가진후

다시 시작된 운전 운전 운전

오늘 안으로 첫번쩨 목적지 인 Big Bend National Park 근처까지 가야지만 내일 그곳에 오후 즘에 도착할수 있다. 

After I woke up, I went to a nearby coffee shop to finish some editing,

then it was back to driving, driving, driving.

I have to make it near Big Bend National Park within today so I can arrive there by tomorrow afternoon. 
나의 운전대  셋업. 아이폰으로는 네비게이션 아이패드로는 전체 지도를 보며 운전을 한다. My driving set-up. I use my iPhone as a gps and my iPad as a general map. 

나의 운전대  셋업. 아이폰으로는 네비게이션 아이패드로는 전체 지도를 보며 운전을 한다. My driving set-up. I use my iPhone as a gps and my iPad as a general map. 

하루에 운전을 7-10시간 하면 지루할거라 행각하겠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다. 

 음악과 라디오를 들으며운전하면서 길 위에 펼쳐진 풍경을 감상하다보면 어느덧 도착지점에 와 있다.

You might think that because I'm driving for 7-10 hours a day I'm bored. 

But quite the contrary, I'm not bored at all.

When I listen to music and the radio and appreciate the beautiful scenery around me as I drive, before I know it I have arrived at my destination. 
길 위에의 풍경이 한편의 영화를 보는 기분. Feels like I'm watching a film driving on this road. 

길 위에의 풍경이 한편의 영화를 보는 기분. Feels like I'm watching a film driving on this road. 

혼자만의 여행의 또다른 장점은 내가 멈추고 싶은 곳에 언제든 멈출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 처음으로 길을 가다 보이는 풍차들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 바로 차를 세우고

드론을 꺼네 촬영을 하였다. 

Another great thing about traveling alone is that I can make as many stops as I want. 

I stopped my car today for the first time while driving and filmed with my drone because of the beautiful windmills and the scenery they created. 
드론으로 담은 풍차들을 모습. The footage of windmills I captured with my drone. 

드론으로 담은 풍차들을 모습. The footage of windmills I captured with my drone. 

내가 차를 멈춘 곳. Where I stopped my car. 

내가 차를 멈춘 곳. Where I stopped my car. 

내가 살던 곳은 나무들이 울창하던 곳이었는데. 

텍사스 아래쪽으로 이동하다보니

넓은 들판만이 가득하다. 

해가 질때즘 보이는 지평선 위에 석양또한 한편의 그림 같은 이곳. 

The place I live is densely packed with trees.

The more I travel down south in Texas, it seems like there is just flat land and fields.

As the sun starts going down, the sunset created on the horizon seems like a painting.
운전하면서 보이는 지평선 위에 석양. The sunset I see on the horizon while driving. 

운전하면서 보이는 지평선 위에 석양. The sunset I see on the horizon while driving. 

처음 2틀은 정신 없이 운전만 했는데.. 

조금씩 여유가 생기기 시작하는 3번쩨 날.. 

The first 2 days all I did was drive aimlessly..

I'm beginning to feel a little more relaxed on my 3rd day.. 
내일이 더 기대된다. 

I'm excited for tomorr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