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Days.Me.Alone

Alone | Story

[50DMA]Day 4 -거대한 아름다움. Colossal Beauty.

Day 4

드디어 도착한 Big Bend National Park.
뜨거운 사막 한가운데 위치한 이곳은 황량하면서도 아름답다.
I finally arrived at Big Bend National Park.
As desolate as it is because it's located in the middle of a hot desert, it's still beautiful.
파크에 들어오고 나서도 파크 안에서 1시간 가량 운전해 도착한 Rio Grande
바로 옆 Boquillas Canyon 에 차를 세우고 카메라 가방을 매고 거대한 강을 보러 트레일에 들어갔다.
Despite entering the park, I still had to drive about an hour in to reach the Rio Grande.
I parked my car nearby at the Boquillas Canyon, grabbed my backpack and camera, and entered the trail to see the huge river.
한참을 걸어 골자기 사이까지 도착한 나는 신발을 벗고 강에 발을 담갔다.
80도가 넘는 날씨에 강물은 시원한 오아시스 같이 느껴진다.
 Once I reached the valley after walking for a while, I took my shoes off and stepped into the river.
The cool water felt like an oasis in the hot 80-something degree weather.
한참을 바라보고 사진으로 담은 Rio Grande Wild and Scenic River
웅장하면서도 아름다운 거대한 자연에 난 압도당했다.
I was there for a while to take in and photograph the Rio Grande Wild and Scenic River.
I was overwhelmed by the majestic and breathtaking nature.
강에서 2시간 가량 시간을 보낸 후 나는
공원의 중심인 Chisos Basin 으로 향했다.
이 곳으로 가는 시간은 1시간이 넘지만
지나오면서 보이는 풍경이 한편의 영화 같기에 1시간 넘는 이동 시간의 지루함은 없었다.
I spent about 2 hours at the river then moved towards the center of the park where the Chisos Basin was located.
It took over an hour to get there
but I didn't feel an ounce of boredom while driving because of all the amazing film-like scenery.
도착 후 이곳에서 오늘 처음으로 밥을 해 먹었다.
공원 주변과 안에는 사람들이 거의 살지 않는 지역이기 때문에
음식점 또는 상점을 찾기 어렵다.
그렇기에 미리 챙겨둔 라면과 카레를 물에 끓여 오늘 첫 식사이자 마지막 식사를 하고
Chisos Basin 산맥의 지는 태양이 보이는 경치를 감상하였다.
I had my first meal of the day once I arrived.
Because no one actually lived in or around the park,
there was no place to buy food.
So I cooked the instant ramen and curry that I had packed and admired the view of the sun setting across the Chisos Basin mountain range.
지금 시간은 오후 8시
내일 아침 일찍 일어나 산을 올라 뜨는 태양을 보고 사진으로 담으려 한다.
Currently the time is 8 pm.
I plan on rising early tomorrow morning to climb the mountain so I can capture the sunrise.
오늘 난 거대한 자연 속에 처음 발을 내디뎠다.
거대하고 아름다운 자연속에서 난 많은 것을 느낀다.
Today, I took my first step into nature.
And in this grand and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I felt a l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