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Days.Me.Alone

Alone | Story

[50DMA]Day 5 -한편의 영화같은 이곳. A Real-Life Movie.

Day 5

한편의 영화 같은 이곳. 
This place is like a movie.
Day 5 (1 of 8).jpg
여행을 시작한지 5일..
이제는 잠을 자는 것도, 장시간 운전하는 것도, 자연을 바라보는 것도..
전에는 하기도 힘들었던... 해보지도 않았던 일들이 익숙해져 간다.

이제는 
운전을 하다가 자동차 창문 넘어 보이는 풍경에 반하여 길가에 차를 세운다.

그리고 5분이던 20분이던
내가 바라보고 싶은 시간만큼 나혼자 풍경을 바라보고 감상하는 시간을 즐긴다. 

It's been 5 days since I've began my trip..
I'm getting used to a lot of things that were once difficult and foreign to me...
like sleeping in a cramped car, driving for hours and hours, and admiring nature.

Now,
I would stop my car on the side of the road if I fell in love with the scenery I see beyond my car window.

And whether it's 5 minutes or 20 minutes,
I take all the time I want to just sit there alone, admiring the beauty of what I see.
이 곳은 드넓은 사막 한 가운데...
도로에 지나가는 차는 거의 없다.
나 혼자 길을 달리는 기분이 어떤 기분인지 이젠 알거같다.

This is in the middle of a vast desert..
There are very rarely any cars on this road.
I think I understand what it feels like to drive alone on a completely empty road now.

떠나기전 "오랜시간 운전하면 지루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던 부분은
정말 쓸때 없는 걱정이었다.
운전하면서 보이는 멋진 풍경은 
차에서 틀어 놓은 음악장르에 따라 
감동스런 영화의 한 장면이 되기도 하고
신나는 청춘 영화의 한 장면으로도 느껴지기도 하고
등골이 오싹한 호러영화의 주인공이 된 느낌까지 든다.

All the worries of "What if I get tired and bored for driving so long?" I had before I left were seriously just petty worries.
Depending on the music I listen to in the car while driving,
the awesome view I see as I drive can feel like as if I'm in
a scenic moment of a touching movie,
or part of an exciting sequence in a teen flick,
or as if I'm the protagonist in a creepy horror film.
누구나 그렇듯 나또한 시작하기 전에는 이 여행을 망설였고 주저했고 걱정했다.
잘 씻지 못할텐데..
돈을 못벌텐데..
사고나면 어쩌지?
다음으로 미룰까?
지금꼭 해야할까?
...그리고 더 많은 걱정거리들..

As with anyone else, before I started this trip I was hesitant and worried.
I probably won't be able to take a shower every day..
I won't be making any money..
What happens if I get into an accident?
Should I postpone it?
Do I really have to go now?
...and on and on with the list of worries..
정말 쓸때 없는 걱정이었구나.
여행 시작 5일이 지난 지금 
나는 이 50일의 여행을 통해 준비해 오면서 보고 느끼고 기록하려고 생각했던 
부분들 보다 더 많은 느낌과 영감을 받았다.
단지 5일 지났을 뿐인데...

I was honestly worried for nothing.
It's only been 5 days since I've begun my journey
and I've already seen and felt more inspiration than what I had bargained for.
And it's only been 5 days...
그래도 아직 45일 더 남았기에
섣불리 판단하고 결정짓긴 빠르다.
앞으로 어떤 험난하고 어려운 일이 일어날지 나도 모른다.
아마도 내가 생각지도 못한 어렵고 힘든일이 무조건 올거같은 느낌은 확실하게 든다.
하지만 그것 또한 기대되는 나의 50일의 여행중의 한날이다.

But since there's still 45 days left
I'm not going to rush into assuming this is how things will be the rest of the time.
Who knows what kind of challenges and harsh difficulties I may face from now on.
I'm pretty sure I'll probably run into some crazy shit that I won't even expect.
However, I'm still eager for the rest of this trip.
내일은 동굴탐험! 
기대된다.

Tomorrow I'm exploring a cave!
I can't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