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Days.Me.Alone

Alone | Story

[50DMA]Day 8 - 시원한 바람, 따스한 눈.. Refreshing Wind, Warm Snow..

50Days.Me.Alone

Day 8

이곳의 날씨는 변덕스럽다.

밤에는 20도로 내려가고 낮에는 70도로 올라간다.

The weather here is so fickle.

At night it goes down to 20 degrees and during the day it's in the 70's.
여행을 시작하고 나서 나의 달라진 점은 아침 일찍 눈이 떠진다는 것이다.

체력소모로 인한 피로감이 꽤 많은데도 여행을 시작하고 나서 나는 하루에 5-6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한다.

여행 일정관리, 데일리 기록, 소셜관리, 사진 정리, 웹 관리, 메일체크, 등등..

나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일을 하루에 다 해나가고 있다.

무엇보다 운전하는 시간이 하루의 대부분을 차지 하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란 내게 없다.

그렇기에 아침에 눈을 뜨면 나는 곳바로 내가 있는 곳의 가까운 커피점으로 들어가 3-4시간 작업을 한다.

지금도 커피점 안에서 3시간동안 작업하고 마지막으로 데일리 글을 쓰고 있다.

하여간…

If there's one thing that changed about me since I began this trip, it's that I wake up early now.

Even though I'm really tired from day to day activities, I've only been able to get around 5-6 hours a sleep a night.

From travel plans to daily records, managing social media, organizing photos and footage, managing my website, and checking emails, etc...

I'm juggling more things than I ever had in a day.

That's mostly due to the fact that I'm driving for most of the day, so It's a race against time to get things done in a timely manner.

For that reason, the first thing I do when I open my eyes in the morning is go to the nearest coffee shop to work for about 3-4 hours.

Even now, I am writing this after working for about 3 hours.

Anyways...
오늘 내가 찾아간 곳은 Black Canyon of the Gunnison National Park 이다.

이곳에 도착한 나는 공원 안으로 깊숙이 들어가고 싶었지만 대부분의 공원 시설은 오픈 시즌이 아니라 문을 닫은 상태였다. 젠장…

하지만 문을 연 안내소와 그 주변 트레일은 열려 있었다.

Today I came to the Black Canyon of the Gunnison National Park.

I really wanted to explore deeper into this park but because it's off-season currently most of the sites are closed. Damn it...

But thankfully the information center and the trail near it was open.
안내소 바로 옆 트레일에 들어간 나는 또 한 번의 놀라운 풍경에 감탄하였다.

Rocky Mountains으로부터 흐르는 계곡 물이 이곳까지 내려오는 풍경…

그리고 거대하면서도 아찔해 보이는 계곡을 감싸는 산맥에 눈을 땔수 없었다.

I entered the trail that was right next to the information center and I was awed once more by breathtaking scenery.

I couldn't keep my eyes off of the scenery created from the mountain streams flowing down from the Rocky Mountains and the valleys surrounding those streams..
한참을 바라보았던 캐년…

가슴이 뻥 뚫 리는 거같다..

I stared at the canyon for a long time..

It felt like my heart was flung wide open.
위험한건 알지만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시멘트 트레일에서 미세하게 가려진 캐년을 바라보기가 싫었다.

그래서 난 트레일 바로 옆에 절벽으로 다가가 앉았다.

I know it's dangerous but I didn't want to just watch the subtly hidden canyon from the man-made cement trail.

So I went over and sat on the cliffside next to the trail.
절벽에 걸쳐 앉은 나의 눈에 확실하게 보이는 계곡과 산맥…

위험하긴 했지만 그만큼 너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Once I sat with my legs hanging off the cliff, I could definitely see the valleys and canyon much clearer...

It was risky but I'm glad I did it because the view I saw was just that much better.
고지에 있는데도 참 고요하다…

바람 또한 선선하다..

Sitting there was really peaceful..

And the breeze was refreshing too..
나는 절벽 위에서 30분 이상의 시간을 혼자 앉아 있었다.

I sat on that cliff for about 30 minutes alone.
트레일을 걷는 시간 1.5시간, 풍경을 감상하고 사진으로 기록한 시간 1.5시간..

3시간 가량 시간을 보내고 안내소로 돌아가는 길에 만난 여행객 커플..

공원에 대부분의 시설이 문을 닫아서 인지 사람을 보지 못했는데 이곳에서 처음으로 이 두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사진을 찍어주었다.

Walking the trail, 1.5 hours. Admiring and documenting the view and scenery, another 1.5 hours..

I spent around 3 hours exploring and on my way back to the information center, I met a couple..

I guess because most of the park was closed there weren't many people, so they were the first I encountered at the park.

And so I took some photos for them.
또 같이 사진을 찍어보았다.

And I took photos with them too.
내가 Black Canyon MT을 빠져나온 시간은 오후 4시 정도였다.

운전을 하고 가다가 자동차를 몇번 세우고 나는 다른 각도의 산맥을 감상했다.

I left Black Canyon Mountain around 4 pm.

As I was driving, I would stop a couple of times to admire the canyon from a different view.
어느 정도 감상을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 또다시 만난 야생 동물!

사슴?노루? 같이 보이는 녀석… 아니 3-4마리 무리…

이번에는 전에 만난 늑대/코요테 녀석을 대한것과는 다르게

사진기를 먼저 집어 들기보다 조심스럽게 차를 세우고 시선을 마주했다.

After taking in the beautiful sight for some time, on my way back down I ran into some more wild animals!

A deer? A doe? Of some sort.. No, more like 3-4 of them..

But this time, I made sure I was more cautious than last time.

Instead of grabbing my camera right away, I carefully stopped my car and made eye contact.
어느 정도 시선을 마주하고 나서 녀석은 사진을 찍어도 된다 듯이 포즈를 잡아주는 거 같은 느낌을 받았고 나는 녀석을 담았다.

고맙다~ 녀석~

After staring at each other for a while, he seemed to give me the OK to take a picture by, what it seemed to me, posing for the camera.

Thanks bud~
그리고 나는 이제 Rocky Mountain National Park로 향한다.

(가는 길에 보이는 얼어버린 호수)

Now I am on my way to Rocky Mountain National Park.

(that's a frozen lake I saw on my way)